용기를 내어봅니다 ,,,

희망재단 2022.07.08 13:07 조회 수 : 549

아직 사별의 상처에서 자유롭지 않아 이 글을 쓰는게 몹시 힘들긴 하지만 그래도 용기를 내어 봅니다.

2020 3월 코로나 시작할때 암 말기 선고후 딱 한달간의 짧은 투병을 마치고 예고없이 아이들 아빠와 갑작스레 사별하였습니다.  

나이가 40 대 후반이라 그리 허망하게 갈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4살된 아들, 5 7 살된 딸들과 저는

아무런 마음의준비도 없이 생각지 못한 이별이라 암담하고 깜깜하기만 했으며 어린아이들과 코로나 쿼런틴으로 인해 일도 할수 없고

엎친데 덮친격으로 코로나에 걸려 투병까지 해야 했습니다.

2년이 지난 지금은 막내까지 학교에 가는 짧은 5시간 동안 홈케어 간병인 일을 하고 있습니다.

경제적으로는 늘 허덕이지만 기필코 세명의 자식들을 열심히 양육해서 제 몫은 물론

다른 사람에게도 도움을 주는 사람들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단순한 도움이 아닌 큰 용기가 생기는것 같습니다

21 희망재단의 모든 분들께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임하시길 기도 합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4 간곡하게 부탁드립니다 희망재단 2022.07.08 595
» 용기를 내어봅니다 ,,, 희망재단 2022.07.08 549
122 어르신께서 안녕하십니까! 희망재단 2022.07.08 509
121 도움이 필요합니다 희망재단 2022.07.08 535
120 하나님의 축복이 함께하시기를,,,,, 희망재단 2022.07.08 517
119 변종덕 이사장님께 ! 희망재단 2022.07.08 525
118 후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희망재단 2022.07.08 524
117 이현묵이라고 합니다 희망재단 2022.07.08 535
116 감사합니다 희망재단 2022.07.08 482
115 한인동포사회의 바램 희망재단 2022.07.08 483
114 수고 많으십니다 희망재단 2022.07.08 73
113 변종덕이사장님내외분께 희망재단 2022.07.08 79
112 할렐루야 ! 감사합니다 희망재단 2022.07.08 84
111 안녕하세요! 희망재단 2022.07.08 70
110 늦었지만 변회장님에게 마음 깊이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희망재단 2021.05.03 267
109 “희망재단과 함께 참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희망재단 2020.06.29 309
108 “수고많으세요. 10불 더 썼어요. 더 못해서 참 죄송하네요” 희망재단 2020.06.29 334
107 "수고많으십니다. 성금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모두 힘내세요” 희망재단 2020.06.29 293
106 미정부에서 받은 보조금 $1,200을 서류미비자 분들에게 전하고 싶습니다. 희망재단 2020.06.29 323
105 어려운 이웃에게 선을 행하시는 21희망재단에 하나님의 축복이 있으시기를~ 희망재단 2020.06.29 246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