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 전화는 용기가 없고.. 어떻게든 아이들과 이 어려운 시기 살아 남아야겠기에 이렇게 메일 드립니다. 희망재단 2020.06.02 94
43 안녕하세요? 이렇게 어렵고 힘든시기에 노고가 많으십니다. 희망재단 2020.06.02 134
42 저는 퀸즈 엘머스트에 살고있는 서류 미비자입니다. 희망재단 2020.06.02 93
41 68세 유방암 환자입니다. 희망재단 2020.06.02 97
40 예기치 않은 코로나 사태로 하루하루가 너무 힘겹고 고통스럽네요. 희망재단 2020.06.02 105
39 저희 가정은 뉴욕에 살고있는 부모님 두분과 대학생 자녀 셋인 다섯식구 가족입니다. 희망재단 2020.06.02 95
38 현재 다들 힘들게 보내는 사람들이 많겠지만 저 또한 그러해서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메일 보냅니다. 희망재단 2020.06.02 100
37 안녕하세요. 저는 뉴저지에 사는 교민입니다. 희망재단 2020.06.02 185
36 신문기사보고 도움을 받을수 있을까 연락 드립니다. 희망재단 2020.06.02 294
35 안녕 하세요. 21희망재단을 알게 되어 감사합니다. 희망재단 2020.06.02 101
34 저희 어머님 조카를 혼자서 케어하고 있습니다. 희망재단 2020.06.02 117
33 영주권이 없는 사람도 이 곳에서 지원을 도와준다고 들어서 메일 보냅니다. 희망재단 2020.06.02 127
32 제가 그동안 네일가게에서 일을 했는데 3월 16일부터 가게문을 닫았어요. 희망재단 2020.06.02 91
31 안녕하세요.브롱스에서 고등학생 세명을 두고있는 55세 아줌마입니다. 희망재단 2020.06.02 102
30 안녕하세요 저희는 세식구 입니다. 희망재단 2020.06.02 89
29 현재 플러싱에 거주중이며 식당에서 일하다가 요번 코로나 때문에 문을 닫는 관계로 실직 상태입니다. 희망재단 2020.06.02 393
28 저는 홀로 2자녀를 키우고있는 싱글맘입니다. 희망재단 2020.06.02 96
27 와이프와 함께 맨하탄에서 조그만 가게를 운영하며 뉴저지에 살고 있는 두 아이를 둔 가장입니다. 희망재단 2020.06.02 293
26 저는 서류미비 한인가정인데요. 도움이 필요해서 신청하려고요. 희망재단 2020.06.02 93
25 오늘 중앙일보에 실린 21희망재단 기사 보고 연락드립니다. 희망재단 2020.06.02 121
CLOSE